티스토리 뷰


속이 쓰리지만,

잃어버린 백만원은 수업료라고 생각하기로 했다.


텔코마이너는 이제 더이상 이용하기 힘든 사이트가 되고 말았다.

댓글
댓글쓰기 폼